본문 바로가기
리뷰

다큐시선 나의 집은 고시원

by 남성 2019. 2. 16.
반응형

저는 거의 매주 다큐 시선을 보는 편인데 다큐시선을 보다 보면 그냥 가끔씩은 내 얘기 같을 때가 있습니다. 뉴스에서 보셨겠지만 서울 종로 국일 고시원에서 화재 사고로 인하여 7명이 사망을 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망하신 분들은 고시원에 사시는 분들 중에서도 경제적 상황이 비교적 안 좋은 분들이었고 아래와 같이 4만원 차이에 삶과 죽음이 갈렸다는 얘기들을 많이 합니다.

저도 사회 초년생일때 안양 인덕원역 근처의 고시원에서 시작을 했고 그래서 그런지 이번 고시원 화재 사건을 보면서 그냥 뭔가 모르게 가슴이 먹먹함을 느꼈습니다. 사회 초년생 시절에 보증금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찾게 된게 고시원이었고 고시원에 살면서 정말 다양한 사람들을 많이 보게 된 것 같습니다. 대부분이 상황이 안 좋은 분들이었고 그 당시에는 저 역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요즘은 방에 화장실이나 욕실이 딸린 고시원이 많이 생긴 것 같은데 사실 그런 고시원들은 비교적 비싼 편이고 저 역시도 공동 화장실, 공동 욕실, 공동 세탁기, 공동 주방을 사용하는 고시원에서 2년간 살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당시의 기억 때문인지 지금은 좁은 방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 헌법 35 조에 “국가는 주택 개발정책 등을 통하여 모든 국민이 쾌적한 주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라고 명시가 되어 있다고 하네요.

그런데 기존의 우리나라 나라님들은 부동산을 가지고 부를 축적하느라고 서민들의 주거생활과 관련해서는 외면을 해 왔습니다. 예전에 고시원은 고시생들이 공부를 하는 장소 였다면 지금 고시원은 오갈데 없는 사람들이 마지막으로 찾는 최후의 보루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래 통계를 보아하니 고시원은 주택으로 쳐주지도 않는군요. 예전에 저는 제가 살던 고시원 방 한 칸을 주소지로 전입 신고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냥 괜히 서글픈 기분이 드네요. 고시원 마저도 들어오지 못하는 사람들은 일터의 일부 공간이나 숙박업소, 판자집, 비닐하우스 등에서 생활 한다고 하네요.

그런데 이렇게 고시원을 운영하는 업주들 역시도 그리 넉넉한 상황은 아니어서 그런지 시설 보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고 아래와 같이 고시원 화재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등이 발달함에 따라서 고시생들이 인강을 많이 듣고 그래서 그런지 노량진 고시원 수는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에 반해 전국의 고시원 수는 꾸준히 늘고 있다고 하네요.

위에서 얘기했듯이 고시원은 더 이상 학생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도시 빈민층을 위한 공간이기 때문에 고시원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결국에 도시 빈민이 증가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배려 없이 무분별하게 돈을 쫓아서 부자들의 배만 불려주는 도시 정책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입니다.

사실 요즘 빈부격차 문제가 굉장히 심각해지고 있고 이러한 빈부격차는 사회 문제를 낳고 있습니다. 이번 정부 들어서는 부동산 투기가 어느 정도 잠잠해진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집값은 서민들에게는 언감생심 일수밖에 없습니다. 앞으로 훨씬 더 많이 집값이 떨어져야 젊은이나 서민들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공간을 구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래 분은 그저 집에서 조금 활동하고 밥이나 반찬이라도 사다가 해 먹을 수 있는 거를 원한다 하는데…. 인간으로서 정말 기본적인 권리인데 이런 기본적인 권리를 누리는 것이 왜 이렇게 힘든건지 모르겠네요.

교과서에서 배웠듯이 의식주는 국민의 기본적인 권리이고 의식주를 가지고 장난치는 것은 철저히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의 부동산 투기는 국민의 기본권을 가지고 장난치는 것이고 그에 대한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들이 받고 있습니다. 당연히 국가의 개입이 있어야 하고 투기꾼들의 불로 소득에 대해서 확실한 댓가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구해진 세금은 가난한 이들을 위해 값지게 사용 되야 할 것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