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우리나라 여기저기서 초저출산으로 인해 문제가 있다라는 얘기를 굉장히 많이 하고 있습니다. 초저출산이 사회적으로 문제인 이유로는 고령화가 지속되고 있고 한국의 성장동력이 떨어지고 있다라는 얘기들이 대부분인데….사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생각해 볼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초저출산으로 인해서 한국의 성장동력이 떨어지는 것이 문제라고 하는데…. 한국의 성장동력이 떨어지면 왜 안 되는지? 에 대해 고민을 해봐야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대한민국은 한강의 기적이라고 일컬어질 만큼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경제적인 성장을 했고 이 과정에서 다양한 문제점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엄청나게 벌어져 버린 빈부격차나 자살률은 수년 동안 OECD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우리나라 장년, 노년층의 자살률이 상대적으로 굉장히 높다고 들었습니다. 결과적으로 그동안 빠른 성장을 했지만 국민들은 그닥 행복하지 않은 것 같고 사람들이 아이를 많이 나아서 한국의 성장동력이 유지가 되고 계속해서 성장을 한다라고 해도 지금 상태로는 국민들의 행복이 보장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예상 할 수 있습니다.

아래 포스팅에서 ‘행복한 노년에 대하여’라는 방송에 대해서 소개를 한 적 있었는데, 요즘 대한민국은 젊었을 때 아무리 열심히 일을 해도 노년에 행복하게 지내기 어려운 나라가 된 것 같습니다.

http://iamaman.tistory.com/1178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 작가 장강명 씨가 JTBC 불편 연구소에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37&aid=0000189397&sid1=001&lfrom=memo

3분 정도의 굉장히 짤막한 인터뷰지만 저출산 문제에 대해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기 위해서는 결국에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야 된다라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나라가 어떻게 바뀌어야 국민이 행복할까에 대해서 정부에서는 정말 심각하게 고민을 해 봐야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예전에 봉사 활동을 할 때 어떤 장애인 단체에서 ‘우리 모두는 미래의 장애인’ 이라는 글귀를 본 적이 있습니다. 결국에 모든 인간은 노인이 되게 마련이고 노인이 되었을 때 신체의 많은 부분들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됩니다. 결국에 점점 장애인과 갈게 되는 것이 인간이라고 생각 합니다. 이렇게 약자가 되었을 때도 행복할 수 있는 나라가 되어야 많은 젊은 사람들이 아이를 낳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명견만리 F코드의 역설에서 영국에서는 외로움 장관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http://iamaman.tistory.com/2212

국가에서 국민 행복에 대해서 정말 진심으로 고민 할 수 있는 시대가 될 때 저출산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불평등이 만연한 나라에서 경제가 발전 한다는 것은 결국에는 그 불평등이 계속해서 커진다는 것을 의미하지 국민의 행복이 증가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지금과 같은 상태에서 경제발전을 계속하는것은 별로 의미가 없어 보이고, 이제는 분배의 시대, 약자도 행복할 수 있는 시대로 나아가야 될 때라고 생각이 되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