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는 TV가 바보 상자라고 해서 어른들이 많이 보지 말라고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TV에서 정말 좋은 컨텐츠들이 많아졌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많은 다큐를 보는 편인데 그 중에서도 EBS 세계의 눈은 정말 볼만한 프로그램인 것 같습니다.

이번 주에는 열정의 바다라는 부제로 방송을 했는데~ 정말 신기한 동물들을 많이 볼 수가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제 눈에 띄었던 건 제목에 있다시피 클라운피시와 투아타라입니다. 클라운피시는 니모를 찾아서라는 영화로 많이 알려져있는 흰동가리 종류라고 하는데~ 그 습성이 굉장히 독특했습니다.

클라운피시는 모두 다 수컷으로 태어나게 된다고 합니다. 무리 내에서 스트레스를 안 받는 수컷이 암컷으로 변하게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변한 우두머리 암컷은 다른 수컷들을 계속 괴롭혀서 암컷으로 변화하지 못 하게 한다고 하는군요.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르티솔이라는 스트레스성 호르몬이 나오게 되는데 이 호르몬의 작용으로 암컷으로 변하지 못 하게 된다고 하네요.

해당 내용을 보면서 인간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 보게 되었는데~ 아시다시피 인간은 보통 여자가 남자보다 평균 수명이 깁니다. 노인이 많은 시골 동네를 가봐도 할아버지들 보다는 할머니들이 많은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여자의 경우 신체적으로는 남자에 비해 약한 편이고 출산과 같은 급격한 신체 변화를 겪는데도 어떻게 남자보다 오래 살까 라는 궁금증이 있었는데 ~ 아마도 여성분들은 뭔가 남자보다 스트레스 관리를 잘 하기 때문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클라운피시에 빗대어 보면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스트레스를 덜 받아서 여자로 태어난게 아닐까라는 상상도 해 봅니다. 물론 머 딱히 과학적인 근거 없는 상상이긴 하지만….

다음으로 신기했던 동물은 뉴질랜드 리틀배리어섬에 살고 있는 투아타라입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그냥 도마뱀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훼두목이라고 하더군요. 훼두목은 도마뱀 보다 먼저 출연한 파충류라고 하네요. 정말 생전 처음 본 독특한 동물이었습니다. 굉장히 느리게 성장하는 종이고 최대 수명이 100살을 넘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세상에는 정말 신비한 동물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좋은 방송 잘 봤습니다.



EBS 다큐 프라임에서 ‘빛을 삼킨 뱀’ 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했습니다. 방송에서는 국내 및 해외의 다양한 뱀의 습성에 대하여 알려 줍니다. 아시다시피 뱀은 파충류로 변온 동물이라서 체온을 유지하는 기능이 없습니다. 그래서 햇볕을 받아서 체온을 유지해야 합니다. 보통 파충류를 냉혈동물로 알고 있는데 사실 파충류의 피는 그렇게 차갑지 않다고 합니다. 제가 봤던 다른 다큐에서 악어에 대해서 소개가 됐는데 악어 혈액의 온도는 30도 이상이라고 하더군요.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햇빛을 받아야 하는 파충류의 특징으로 인하여 ‘빛을 삼킨 뱀’이라는 제목이 붙은 것 같습니다.

캐나다 매니토바주의 가터뱀은 아래 그림과 같이 많은 수의 개체들이 모여서 교미공을 이룬다고 합니다. 일단은 뱀들이 와글와글하게 모여 있는 모습이 조금 징그럽더군요. 저 중에 암컷은 소수이고 대부분이 수컷이라고 합니다. 경쟁 때문에 일부 수컷들은 암컷인척 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아래는 구렁이가 물까치 새끼를 잡아먹는 장면인데 물까치 어미가 새끼를 지키기 위하여 필사적으로 구렁이에게 대적하는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구렁이는 아래와 같이 조금 길쭉한 모양의 알을 낳는데, 한 번에 대략 20개 정도를 낳는다고 합니다. 다른 뱀들은 어미가 알을 낳고 떠나는 반면에 구렁이는 대략 50일 정도 알의 곁을 지킨다고 합니다. 물까치 새끼를 잡아 먹으려고 할 때는 잔인하게만 보였는데 알을 품는 어미의 모습을 보니 대견하게 느껴지기도 하더군요.

굉장히 무서운 독을 가지고 있는 까치살모사는 아래 붉은 표시로 된 피트기관을 가지고 있어서 다른 생물의 열을 감지 한다고 합니다. 피트 기관이 까치살모사에게만 있나해서 검색을 해보니 모든 뱀에 있는 거 같더군요.

까치살모사는 아래와 같이 새끼를 낳는 난태생 동물이라고 합니다. 배 속에서 유생의 형태로 새끼가 태어나고 배 속에서 자라다가 나오게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예전에 어떤 상어도 새끼를 낳길래 깜짝 놀랬었는데 마찬가지로 난태생이라고 하더군요. 까치살모사 새끼가 태어나서 어미 옆에 있는 것을 보면서 어미를 잡아 먹는 것으로 오해를 해서 살모사 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보통 뱀은 설치류를 잡아먹지만 새끼일때는 아래와 같이 다람쥐에게 잡아먹히기도 하더군요.

다큐에 의하면 독이 있는 뱀들이 더 진화 된 종이라고 하더군요. 뱀 중에 왕이라고 하면 아무래도 코브라 종류를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중에서도 방송에서는 외알 안경 코브라와 스피팅 코브라가 소개 됐습니다. 외알 안경 코브라는 이름에서 추측할 수 있는 바와 같이 위압적인 둥근 원 무늬가 있더군요.

스피팅 코브라는 침을 뱉는 것처럼 독을 뿜는 코브라입니다. 대략 4m 정도까지 독을 뿌린다고 하는데 독에 맞게 되면 눈이 멀게 된다고 합니다.

우리가 꽃뱀으로 알고 있는 유혈목이와 물뱀으로 알고있는 무자치도 소개가 되더군요.

아래와 같이 무자치가 물고기를 잡아 먹는 장면이 나왔는데 굉장히 생소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뱀이 물고기를 먹는다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무자치는 독이 없어서 아래와 같이 물고기를 빙글빙글 감아서 잡아 먹더군요.

태국의 핫야이에서 서식하는 굉장히 독특하게 생긴 뱀으로 촉수뱀이 소개가 됐는데

촉수뱀이 물고기를 잡아먹는 전략을 보니 굉장히 똑똑한 뱀 인것 같더군요.

물고기들은 마우트너 세포가 있어서 물의 진동이 느껴질 때 C 자의 형태로 몸을 급격하게 트는 C 스타트라는 동작을 하게 되는데 해당 동작이 뱀의 반응 속도보다 더 빠르다고 합니다.

그런데 촉수뱀은 물고기의 C 스타트 동작을 역이용해서 몸통 부분으로 미리 물살을 만든 다음 물고기가 C 스타트를 할 때 잡아먹는다고 하네요.

방송에서는 몇 가지 종류의 날뱀과 날도마뱀을 소개해 주는데 굉장히 신기하고 재밌더군요. 날도마뱀으로 변색 도마뱀, 플라잉게코, 줄무늬 날도마뱀 등이 소개 됐고 비행시에는 몸 옆에 달린 비막을 펼쳐서 날게 된다고 합니다. 예전에 동물농장에서 봤었던 날다람쥐가 나는 방식과 비슷하더군요.

날뱀의 종류로는 파라다이스 날뱀이 소개 됐는데 날뱀이 비행 할 때는 아래 그림과 같이 둥글게 생겼던 갈비뼈를 펼쳐서 마치 비행기의 날개처럼 만들어서 양력을 높이고 저항력을 줄인다고 하는데 정말 신비스러운 동물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저렇게 양력을 높인다라고 해도 착지 할 때는 충격을 받을 것 같은데 어떤 원리로 안전하게 착지 할 수 있는 건지도 궁금하더군요.

해당 다큐를 보면서 다양한 뱀의 습성에 대해서 알 수 있었고 역시 뱀은 정말 신비로운 동물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재밌게 잘 봤고 몰랐던 사실들을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한 번쯤 시청 해 보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