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밥상은 우리나라 방방곡곡의 음식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지만 그와 함께 우리나라 방방곡곡의 자연경관도 볼 수 있어서 제가 자주 보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주는 강원도 삼척 편이었고 방송에서 소개해 주는 음식도 훌륭해 보였지만 그뿐만 아니라 삼척의 자연경관은 너무도 아름답더군요.

삼척에서는 그물로 청어잡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원래 과메기는 청어로 만들었는데 청어가 많이 안 잡히면서 꽁치로 만드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삼척에서의 청어잡이를 보니 요즘에는 청어가 꽤 많이 나오는 것 같네요.

청어를 잡은 그물을 가지고 항구에 들어가면 아주머니들이 그물에서 청어를 하나 하나 떼어냅니다.

청어는 그물에 걸리면 빨리 죽는다고 하고 뼈가 굉장히 많은 물고기라고 합니다. 보통의 물고기는 죽은지 하루가 지나면 회로 먹지 않는데 청어는 회로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회로 만드는 과정에서 조금 독특했던 것은 보통의 물고기는 싱싱한 상태에서 그냥 바로 썰어서 내는 형태인데 청어는 기름기가 많아서 도마에 문질러서 기름기를 빼내고 드신다고 하네요.

기름기 많은 생선은 당연히 구이를 하면 정말 맛있겠죠~ 청어를 구울 때 냄새가 너무 좋아서 청어 굽는 냄새를 맡은 이웃집 사람을 망쳐 놓는다고 하는데… 어른들의 표현력을 보면 참~ 표현력이 풍부한 것 같습니다.

청어전이나 청어조림 역시 참 맛깔스러워 보이더군요.

제가 오늘 한국인의 밥상 강원도 삼척 편을 보면서 난생 처음 본 것이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하맹방리의 민물김입니다. 김은 당연히 바다에서만 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민물에서도 김이 난다고 해서 정말 신기했습니다. 민물김은 6월에서 10월 사이 2회에 걸쳐 증식 한다고 하네요. 현재는 보존을 위해서 채취가 금지되어 있다고 합니다.

일반 김과 마찬가지로 이렇게 말려서 구워도 먹고 민물김국도 끓여 먹고 한다고 하네요. 한 번도 먹어 보지 못한 것이라 어떤 맛일지 정말 궁금했습니다.

삼척에는 바다도 있지만 산도 유명하기 때문에 산나물을 이용한 음식들도 많이 발달해 있었습니다.

곰취를 이용해 김밥처럼 말아서 곰취쌈밥도 만들어 먹고 요즘 많이들 밥에 곁들여 먹는 곤드레나물을 이용한 곤드레꽁치조림도 소개가 되더군요.

삼척에는 삼수령이라고 하는 한강, 낙동강, 오십천이 시작되는 지점이 있는데~ 해당 지역의 물이 굉장히 깨끗하고 좋은 것 같더군요. 물이 좋은 지역에서는 술이 유명하기 마련인데~ 해당 지역의 물을 이용해서 술을 만드시는 분이 소개가 되었습니다.

저는 처음으로 들어본 불술 이라는 건데~ 방송에서 최불암씨가 드셔 보고는 앉은뱅이술이라고 하더군요. 맛은 단데 먹고 나면 취기가 올라온다고 합니다. 적당히 먹어야 겠네요.

제주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바닷가 동네 곳곳에는 해녀 분들이 계신데 삼척에서도 제주도에서 오신 해녀 분이 살고 계셨습니다. 저는 물을 좀 무서워 하는 편인데도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의 해변을 보니 너무 아름다워서 TV를 보다가도 한번 들어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삼척의 해녀는 노를 저어서 떼배를 타고 바다로 출근을 하시더군요. 왠지 모르게 고즈넉하고 멋있어 보였습니다.

맨손으로 문어도 잡고, 군소, 미역 등을 채취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삼척의 미역이 맛있어서 임금님께도 진상을 했다고 하네요.

문어랑 닭이랑 같이 끓여서 해신탕을 만들어 드신다고 하는데 보기만 해도 보양식일것 같습니다.

생각해보니 저는 방송에서 군소를 많이 보긴 했지만 한 번도 먹어본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예전에 군소는 집에서 일꾼 주려고 내놓을 정도로 하찮게 여겨졌었는데 요즘에는 건강식품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합니다. 살짝 데쳐 양념해서 군소무침으로 만들어 드시더군요.

방송에서 소개된 해녀분은 20여년 전 위암 선고를 받으셨었고 3월에 수술을 하셨는데 미역귀랑 멍게를 계속 드셨고 효과를 봤다고 하네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미역귀는 그 생김새가 사람의 귀와 비슷하게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미역의 씨앗이 만들어지는 생식기 부분이라고 합니다.

방송에서 미역귀무침이 소개가 됐습니다. 맛이야 어떨지 모르겠지만 건강식이라고 하니까 한번 먹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군생활을 강원도 양양과 속초에서 했지만 대부분 진지 생활을 했고 군대에 메인몸이다보니 강원도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 했었는데 요즘 여러 방송을 보면서 강원도의 아름다움에 대하여 많이 공감하고 있습니다. 군 생활을 할 때는 강원도는 다신 오지 말아야지라고 생각을 했었지만 요즘은 강원도로 여행을 가고 싶다는 생각이 종종 듭니다. 오늘 한국인의 밥상에서 삼척의 자연 경관을 보니 이런 생각이 더욱 더 커지네요.



한국기행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일주일에 다섯편에 걸쳐서 우리나라 곳곳에 대해서 소개 하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주 한국기행의 주제는 잔치기행입니다. 우리나라 곳곳에서 일어나는 잔치 문화에 대해서 소개를 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주 월요일 날에는 잔치기행 첫편으로 충남 보령시의 외연도 풍어제가 소개 됐습니다.

포구 근처에 조성되어있는 섬 마을의 모습은 항상 평화로워 보이는것 같습니다.

첫 번째 장면으로 외연도 해녀분들이 물질하는 장면이 소개가 되는데, 사실 우리나라에서 해녀는 제주도에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예전에 해녀 관련 다큐를 본 적이 있었는데~ 제주도 해녀에 대한 대우와 타 지역 해녀에 대한 대우가 조금 차별이 있다고 합니다. 일본에서는 해녀라는 직업이 굉장히 좋은 직업이라고 하더군요.

바다에 들어가기 전에 배 위에서 쑥으로 수경을 닦으면 이슬이 잘 맺히지 않는다고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물을 보는 것은 좋아하지만 들어가는것은 그리 좋아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런데 해녀 분들은 어둑어둑한 바다에 정말 용감하게도 뛰어 들더군요.

그렇게 바다에서 한참을 작업한 후에 홍합, 소라, 전복, 해삼 등과 같은 어패류들을 잡아서 돌아오곤 합니다.

배 위에서는 이렇게 잡은 어패류들을 이용해서 음식을 해서 드시는데 정말 따로 양념이 필요 없는 것 같습니다. 그냥 끓이거나 썰어 놓기만 한 것인데도 굉장히 맛있어 보이네요.

물질을 끝낸 마을의 여성분들은 1년에 한 번씩하는 외연도 풍어제 음식 준비에 바쁩니다. 각종 해산물 음식들과 전, 김치 등등 정말 잔치음식이 한 가득입니다.

여성분들이 음식 준비를 할 때 남성분들은 풍어제의 마지막에 띄울 조그만 배를 만들더군요.

외연도 풍어제는 외연도에 정착했던 중국 제나라의 전횡장군을 위해 조선 중엽부터 사당을 세우고 제를 지낸 풍습이라고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것들이 다 미신이라고 생각하지만, 섬마을 사람들의 공동체의식을 위해서는 괜찮은 이벤트라고 생각을 합니다.

남자분들이 모여서 떡도 만들고 마을의 학생들까지 모여서 다 같이 음식을 나눠 먹고 우애를 돈독히 하는 것이 이러한 마을 잔치의 진정한 의의일 것입니다.

방송 마지막에는 남자분들이 바다에 나가서 제사도 지내고 아까 만들었던 조그만 배를 띄우고 풍어를 기원 하는 것으로 마무리가 됩니다.

최근에 포항에서 농약 고등어탕 사건이 발생을 했고 이제는 지방에서도 공동체의식이 많이 희석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정말 안타까운 사회의 모습인데… 공동체 의식을 담은 지방문화들을 많이 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