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누구나 한번 태어나고 한번 죽습니다. 우리는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음을 향해 달려 가게 되어있고 필연적으로 맞이하게 될 죽음을 기억하게 된다면 지금 이 순간이 더욱 더 소중하게 여겨지곤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이 왔을 때 삶에 대한 집착을 탁 하고 내려놓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남겨진 제 육신이 오롯이 자연으로 돌아갈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생각을 했던 장례 방법이 화장이었고 이보다 더 깔끔한 방법이 없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주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을 보다가 흙장에 대해 접하게 되었습니다.

흙장은 30일 만에 시신을 흙으로 만드는 새로운 장례법이라고 합니다. 현재 워싱턴 주에서는 합법화를 앞두고 있다고 하고 처음 들었을 때부터 굉장히 괜찮은 방법이란 생각이 직감적으로 들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세계는 묘지 부족 문제가 심각하고 이런 문제로 인하여 최근에는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봉분이 아닌 화장을 해서 납골당 등에 모시곤 합니다.

그런데 사실 이마저도 공간을 차지하는 방식이고 최근에는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그런데 흙장은 시신을 흙으로 만들어서 망자가 원하는 곳에 뿌려주는 방식이라고 하고 얼핏 들었을 때도 굉장히 자연친화적인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미국에서는 묘지 부족 문제가 엄청나게 심각한데 아래 화면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2천만원에서 3억까지 되는 묘지도 있더군요. 굳이 죽어서까지 저렇게 땅을 차지하고 싶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인류가 계속해서 유지가 된다면 묘지는 계속해서 쌓일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정상적인 해법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흙장의 진행 순서는 아래와 같이 시신을 흙으로 만드는 시설로 옮긴 후, 시신 위에 낙엽, 식물등을 올리고 열과 공기에 노출해서 30일 정도 만에 흙으로 만드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현재의 매장 문화에서는 포름알데히드가 방부제로 땅 속에 같이 묻히게 되는데~ 이런 부분 역시도 환경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 같네요.

아래 소개와 같이 다음 세대를 위해서 마지막까지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는 장례 문화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나라에는 언제 도입이 될지 모르겠지만 저 역시도 나중에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면 미래 세대를 위해 흙장을 선택하고 싶습니다. 좋은 방송 잘 봤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