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창 미드는 보지 않다가 그나마 짧으면서 재미있어 보이는 미드를 하나 발견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제목은 위에 있다시피 Manhunt Unabomber 이고 미국에서 있었던 유나바머 사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아래 위키피디아에 해당 사건의 당사자인 시어도어 존 카진스키의 사진을 볼 수가 있는데~

https://ko.wikipedia.org/wiki/%EC%8B%9C%EC%96%B4%EB%8F%84%EC%96%B4_%EC%B9%B4%EC%A7%84%EC%8A%A4%ED%82%A4

Manhunt Unabomber 에서 테드 카진스키로 나온 폴 베터니가 정말 비슷하게 잘 살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유나바머는 University And Airline Bomber 의 약자이고 전형적인 러다이트 범죄 사건이었습니다. 위 영어 단어에서도 알 수 있듯이 대학이나 항공사에 우편으로 폭탄을 보내서 피해를 입히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위에 소개한 위키피디아에서 범행 기간을 보니 1978년부터 1995년까지 18년 간이나 범행이 이루어졌더군요. 우리나라에서는 그렇게나 부모들이 보내고 싶어 하는 하버드 출신의 앞날이 창창한 천재 수학 교수가 이런 사건을 벌였다는게 정말 믿어지지 않았고 역시나 인성이 중요하구나라는 생각이 또 한번 들었습니다.

드라마를 보고 나서 기억에 남는 단어는 “obey” 순종하다, 복종하다 입니다. 테드 카진스키의 범죄에 대해서는 당연히 이해가 되지 않지만 현대인들이 기술이나 외부 환경에 무분별하게 노출되면서 생각 없이 지배되어가고 있다는 카진스키의 생각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공감이 되었습니다. 스몸비, 디지털 디톡스와 같은 말들이 괜히 생기고 있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유나바머와 같은 극단적인 방식으로 남을 해하지는 않지만 지금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도 기술의 발전에 대해서 폭력적인 방식으로 반응을 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 우리나라에서 있었던 택시 기사들의 자살 사건이 대표적인데… 기술의 발전이라는 시대의 흐름을 막을 수는 없는 것인데 정말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드라마를 보면서도 계속해서 생각하게 되는 것은 “극단적으로 기술이 발달하는 미래에는 어떻게 살아갈까?” 입니다. 지금도 뉴스를 보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경제적인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청년들은 취직이 안되서 힘들어 하고 있다고 합니다. 더 많은 것이 자동화되고 더 많은 것이 스마트해지는 4차 산업 혁명 시대가 일반화 된다면 극단적 생산성 향상을 이루게 될 것이며 아마 이러한 기술의 발전에 따른 문제는 심각한 사회문제가 될 수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국가적인 차원에서 고민을 해봐야 될 문제라고 생각을 하고 저는 개인적으로 미래에는 국민 기본 소득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을 해봅니다.

요즘 세상은 정말 기술의 격변기인 것 같은데 오늘 제가 소개해드린 Manhunt Unabomber 는 지금 상황에 정말 걸맞는 드라마인 것 같고 많은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