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다큐로그인에서는 사이버전쟁의 위협이라는 주제로 방송을 했습니다. 일반 사람들은 뉴스로만 접하게 되는 문제이고 공감이 잘 안 되겠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매우 공감이 되던 내용이고 미래에는 보안이 정말 중요해지는 시대가 될 거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4차 산업 혁명 시대가 될 것이고 자동차를 비롯해서 모든 전자 제품들이 인터넷에 연결이 되는 시대가 될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하시겠지만 인터넷은 정말 획기적인 발명품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굉장히 위험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에는 폭탄으로만 할 수 있던 일들을 악성코드를 통해서 할 수 있다는 내용이 정말 섬뜩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 분들이 들어보셨겠지만 미국에서 유나바머 사건이 있었고 미국의 우편 시스템을 사용하여 폭발물 테러를 일으킨 사건이었습니다. 이 사건은 넷플릭스에서 드라마로도 만들어졌죠. 유나바머 사건이 굉장히 독특했던 것은 불특정 다수를 타겟으로 하는 범죄가 아니라 특정한 사람들을 타겟으로 하는 범죄였다는 것입니다.

https://ko.wikipedia.org/wiki/%EC%8B%9C%EC%96%B4%EB%8F%84%EC%96%B4_%EC%B9%B4%EC%A7%84%EC%8A%A4%ED%82%A4

이전의 컴퓨터 바이러스는 불특정 다수를 타겟으로 해서 그냥 많이 퍼뜨리는 것이 목표 였습니다. 저도 지금까지도 보통 이렇게 알고 있었고요. 그런데 오늘 ‘사이버전쟁의 위협’을 보면서 디지털 시대의 유나바머가 나타나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스턱스넷이라는 웜바이러스에 대해서 소개를 하는데, 바로 디지털 시대의 유나바머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턱스넷은 지멘스의 PLC 에 대한 공격을 타겟으로 하는 웜바이러스였습니다. PLC는 Programmable Logic Controller 를 의미합니다. 영어 그대로 해석을 하면 프로그래밍 가능한 로직 제어기입니다. 신호등, 발전소, 컨베이어벨트, 엘리베이터 등등등 엄청나게 다양한 곳에서 PLC를 사용하고 있고 핵발전소와 같은 곳에서 사용되는 PLC를 해킹 하게 된다면 정말 큰 위험을 초래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스턱스넷은 이란의 우라늄 농축 원심분리기에 들어가는 PLC를 타겟으로 했었고 이를 통해 이란의 핵 시설을 폭발 시킬 수 있는 디지털 유나바머였습니다.

저는 개발자이긴 하지만 사이버보안에는 일반인과 다를 바가 없었는데 오늘 다큐멘터리를 보고 매우 심각하구나 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사이버 보안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을 것 입니다. 개인투자자로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고 이러한 분야에 투자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어릴 적 부모님으로부터 TV는 바보 상자이므로 많이 보지는 말라는 얘기를 정말 많이 들었습니다. 제가 어릴때에는 볼거리가 그렇게 다양하지 않았기 때문에 TV 보는 것을 정말 좋아했습니다. 초등학생때는 TV를 너무 많이 봐서 어머니께서 TV 전원 케이블을 잘랐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요즘에는 TV가 바보상자라는 말이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요즘 TV 프로그램들의 컨텐츠는 정말 다양해 졌고, 선택만 잘 한다면 유익한 프로그램들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요즘에는 다큐멘터리만 잘 봐도 4차 산업 혁명이 대충 어떤 것인지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저는 세계의 다양한 정보들을 얻기 위하여 ‘KBS1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KBS2 글로벌 24’ 프로그램들을 즐겨봅니다. 뉴스를 보신 분들은 최근에 페이스북에서 개인정보유출 문제가 발생한 것을 아실 겁니다. 이번 주 ‘세계는 지금’에서도 페이스북 문제에 대해 다루었고 영국 채널 4 뉴스의 기자가 고객인 것처럼 접근해서 Cambridge Analytica CEO 인 알렉산더 닉스와 대화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거의 트럼프 대통령을 본인들이 당선시킨 것처럼 소개하는데 충격적이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트럼프의 당선은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당선이 저런 세력들에 의해 된 것이라고 생각을 해보면 더욱더 심각하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겁니다.

저는 처음에 페이스북 개인정보유출이라는 뉴스를 접했을 때 “해킹 당한 건가?”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방송을 자세히 보다보니 그게 아니더군요. 페이스북의 수익모델 자체가 문제라고 비판을 하고 있고 있었습니다.

근래에 deletefacebook 이라는 해시태그가 등장했고 주가는 급격히 하락을 했습니다. 얼마 전 뉴스에서 일론 머스크가 페이스북 계정을 삭제했다는 내용을 본 적이 있었는데 deletefacebook 에 동참한 것 같더군요. 저는 페이스북 계정은 만들었지만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블로그 글을 유통 시키기 위해서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긴 하지만 SNS에 직접적으로 개인적인 내용들을 올리진 않고 있습니다.

페이스북(Facebook), 아마존(Amazon), 넷플릭스(Netflix), 구글(Google)의 머리글자를 따서 FANG 이라고 하고 최근까지도 미국의 주가를 이끌었는데 저는 위 네 개의 회사 중에서 페이스북은 솔직히 그 가치를 잘 모르겠습니다. 일하기 좋은 회사라고는 하는데 딱히 사용을 안 해도 불편한게 없어서 없어져도 그리 큰 영향은 없을 것 같습니다.

미래강연 Q에서 위 네개의 회사 중에서 아마존이 대체불가하다는 얘기를 들었던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 아마존이 들어오지 않아도 불편한게 없어서 구글이야 말로 정말 대체불가한 회사라고 생각합니다.

최근에 뉴스를 통해 국내에서 유튜브의 트래픽이 1등인 걸로 확인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전세계 스마트폰 OS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안드로이드를 가지고 있고 브라우저 역시도 크롬이 점유율 1등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블로거 입장에서도 애드센스 광고가 가장 수익이 높기 때문에 구글이야 말로 우리에게 가장 영향력있는 미국 회사가 아닐까라는 생각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