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한국 교통 안전 공단에서 자동차 검사를 하라고 연락이 왔습니다. 보통 자동차 검사 알림은 우편으로도 오고 휴대폰 문자로도 오더군요. 자동차 검사하는 각 지역마다 있는 자동차 검사소에서도 할 수 있고 지정된 정비소에서도 할 수 있습니다.

직장인 분들은 평일 낮에는 시간이 안 되기 때문에 보통 토요일에 자동차 검사소를 들르곤 하는데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서 예약을 하고 가면 조금 더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가 있습니다.

저는 이번에 종합 검사를 하게 되었는데 5만원 조금 넘는 가격이 나왔던 거 같습니다. 토요일 날 예약을 하고 예약된 시간에 맞춰서 갔는데도 꽤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저는 이번에 자동차 검사가 두 번째인데 처음 할 때는 그리 문제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재검이 나왔습니다. 저는 자동차 후면의 아웃사이드등의 외관이 조금 깨져 있었는데 이로 인해 주황색 불빛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고 재검을 때리더군요. 사실 외관이 조금 깨졌어도 불빛은 제대로 보인다고 생각을 해서 고치지 않고 있었는데….. 재검이 뜨니 조금 짜증이 났습니다. 바로 근처에 있는 현대차 블루핸즈 정비소에 가서 아래 사진과 같이 YF 소나타 후면 아웃사이드등 외관을 교체 했고 해당 부분 부품의 정식 명칭은 리어 콤비네이션 아웃사이드 램프 어셈블리(RH) 였습니다.

리어 콤비네이션 아웃사이드 램프어셈블리의 가격은 6만 2천 700원이었고 해당 부품을 교체하는데 공임이 24,800원 이더군요. VAT 포함해서 96250 원에 정비를 받을 수가 있었습니다.

국산차 이기도하고 연식이 조금 된 차라 LED 램프가 아니어서 그런지 부품값이 생각보다 그리 비싸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고~ 앞으로는 자동차가 고장났을때 미루지 말고 바로바로 정비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제 해당 부품을 교체 했으니 다음 주에 다시 재검을 받으러 자동차 검사소에 가려고 하는데 .... 조금 귀찮네요. 이번에 재검을 받으러 갈 때는 추가 요금은 발생하지 않는다고 하고~ 줄 서서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고 하더군요.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글을 읽는 분들은 저처럼 자동차 램프 외관이 고장 났을 때 방치하지 마시고 바로 바로 수리하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