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이가 먹어가면서 몸 구석구석이 안 좋은것 같다라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그래서 음식에도 신경을 쓰려고 하긴 하는데…. 어떤 음식이 좋은지도 잘 모르고 귀찮다보니 시간이 지나면 또 잊고 그냥 아무거나 되는 대로 먹고~ 가끔 건강기능식품이나 조금씩 사 먹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건강에 좋은 음식에 대해서 관심이 있다 보니 이번 방송을 보게 됐습니다. 저는 아래 포스팅에서 소개한 월요기획을 보고 울금에 대해서 알게 됐었는데 이번 방송을 다시 한번 보게 되면서 울금에 대해 조금 더 관심이 생기게 되었고 방송을 보자마자 충동적으로 울금 가루를 주문했습니다.

http://iamaman.tistory.com/2191

울금이랑 강황은 같은 것이라고 하네요. 울금은 인도 원산지인 열대작물이라서 따뜻한 지방에서 많이 재배 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진도에서 많이 재배하고 있었습니다. 울금은 고기 잡내 없애는 데에도 쓰이고 김치에도 들어가더군요. 두부를 부쳐먹을 때도 울금 가루를 뿌려서 요리하고 채소전에도 울금 가루를 사용하고 밥을 할 때도 울금 가루를 넣어서 하시더군요. 뭐 이 정도면 거의 안 들어가는데 없이 다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일본에서는 오키나와 지방에서 울금을 많이 재배하는데 우콘이라고 부릅니다. 가을 울금은 염색할 때 주로 사용한다고 하고 봄 울금은 한방용으로 쓰인다고 하네요. 특이하게도 자색 울금이 있던데 위장에 좋다고 합니다.

울금의 노란색 색깔을 가지고 있는 성분이 커큐민이라고 하는데, 이 커큐민이 항산화, 항염증 기능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커큐민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하는것 같은데 당뇨병, 관절염, 알츠하이머, 전립선암 등에도 효과가 있는 것 같더군요.

제가 개인적으로 방송의 사례중에 인상적이었던건 아래 분인데…. 사진에서 보듯이 아토피가 굉장히 심하셨다고 합니다. 그런데 울금 효소를 만들어서 꾸준히 피부에 바른 이후로 아래와 같이 많은 개선이 있었다고 합니다.

저도 요즘 면역력이 계속 떨어지고 있는 것 같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좋은 아이템을 하나 찾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인터넷으로 진도 울금 가루를 하나 주문했네요. 꾸준히 먹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시도나 한번 해 봐야 되겠습니다.



이번 주 월요기획에서는 ‘지진의 경고’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했습니다. 최근에 우리나라의 경주나 포항에서 지진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뜻입니다. 지진이 자주 발생을 하고 있는 일본 뿐만이 아니라 불의고리 위에 있는 나라들 대부분에서 지진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진의 경고’ 에서는 이러한 사례들과 현재 우리나라에서 진행되고 있는 지진 대비 현실 그리고 지진대비 선진국이라고 할 수 있는 일본에 대한 소개를 해 줍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2011년에 발생한 동일본대지진 뿐만 아니라 최근에 대만의 화롄시에서는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을 했고 아래 보시는 바와 같이 건물이 완전히 기울어서 철근 구조물이 간신히 버티고 있는 상태입니다.

지진이 발생하는 지역에 시민들은 화롄 구립 체육관 임시대피소에서 지내고 있거나 일부 주민들은 지역을 떠나고 있다고 합니다.

아래는 우리나라 포항에서 지진 발생 당시의 피해 모습인데 많이들 보신 사진일 겁니다.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을 했었죠.

포항에서 지진 피해로 인해 집에 들어갈 수 없는 많은 시민들은 흥해실내체육관에서 텐트를 치고 생활을 하시고 계십니다. 지진 피해를 본 시민 분들 중에는 처음으로 아파트를 샀는데 피해를 본 분도 계셨습니다.

아시다시피 지진이 발생하는 이유는 땅 속에 맨틀이 대류를 하게 되면 지각판들이 마찰을 일으키게 되고 이에 따라 지진이 발생하게 됩니다.

우리나라 경주나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들은 규모 5점대의 지진이었고, 아래 교수님에 의하면 지진이 계속 발생할 확률이 높다고 하네요.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지진에 대한 기록은 삼국시대부터 있다고 합니다. 삼국사기, 조선왕조실록 등에 지진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지진에 대한 피해 보다는 홍수, 가뭄, 전염병 등에 의한 피해가 훨씬 더 컸기 때문에 국가 사회적으로 많은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다고 합니다.

방송에서 보니 대구시 동구에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라는 곳이더군요. 이곳에서는 지진 규모에 따른 진동이나 피해 정도를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규모 7.0 정도의 지진이 발생 하니 사람이 서 있을 수 없을 정도가 되더군요.

방송에서는 지진의 단위에 대해서도 알려 주는데 지진 규모 1당 32 배씩, 그 피해의 정도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를 한다고 합니다.

최근에 피해를 본 포항 같은 경우에는 지역 경제기반도 무너지고 있어서 관광업이나 소상공인들이 정말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이 됩니다.

아래 사진은 포항시 지진 대책 본부장님의 인터뷰 내용인데 고민이 깊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송에서는 지진대비 선진국인 일본의 지진대비 모습에 대해 소개 해 줍니다.

지진이 발생할 때는 초당 6~ 8km/s로 전달되는 P파와 초당 3~ 4km/s 로 전달 되는 S파가 발생하게 되는데 S파가 전달될때 피해가 크다고 합니다. 그래서 먼저 전달되는 P파를 탐지하여 위험을 빠르게 알려주는 지진조기경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민간에서는 지진알림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서 서비스를 하고 있고, 지진 상황시 대처하는 자세한 정보들을 알려 준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기상청에도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이 있어서 지진과 관련된 정보들을 알려 주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경기도 하남시에 건설 하고 있는 IT 센터 신축 공사장에서는 지진에 대비한 면진장치가 적용이 되고 있었습니다.

지진에 대비한 내진설계 방법으로는 내진구조, 제진구조, 면진구조가 있고 그중에서 위에 소개한 면진구조가 가장 건물의 손상정도가 적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서 조금 더 알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드리는 다큐로 최근에 EBS에서 방송한 ‘세계의 눈 초대형 재난 - 지진’ 을 추천드립니다. 마찬가지로 일본의 사례에 대해서 나오는데, 위해서 소개한 면진구조의 경우도 직하지진으로 인해 주기가 3 초 이상이 되는 장주기 충격파가 발생을 하면 피해를 줄이기 힘들 수 있다고 합니다. 과거와 같이 고층건물이 적었던 시절에는 장주기 충격파가 별로 문제가 안됐지만 현재와 같이 고층건물들이 대도시에 밀집된 상황에서는 장주기 충격파로 인한 피해가 매우 커질 수 있다고 하더군요.

구마모토 지진 당시 구마모토 대학 병원은 면진설계가 되어 있었고 아래와 같이 건물이 40cm 정도 움직였다고 합니다. 몇 cm 만 더 움직였으면 건물의 피해가 심각했을 거라고 하네요.

그래서 일본에서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다양한 기술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 ‘E 디펜스’ 라고 하는 효고 현 내진공학연구센터에서는 지진 발생시 건물을 아예 들어올릴 수 있는 기술에 대해서 연구를 하고 있었습니다.

아래와 같이 건물의 하단에 건물을 띄울수 있는 장비를 여러 개 설치해서 지진의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건데 만약 위의 기술이 실패를 한다고 할지라도 일본의 연구 개발 능력은 정말 대단한 걸로 보여집니다.

또한 일본의 아이치 현 한다 시에서는 위에 소개했던 면진구조에 추가적으로 댐퍼를 설치해서 장주기 충격파에 대비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월요기획 지진의 경고 2 부에서는 어떤 내용들이 소개가 될지 기대가 됩니다.



나이를 먹고 늙는다는 건 어쩌면 굉장히 자연스러운 건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최대한 천천히 늙으려고 노력을 많이 합니다. 늙는 것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노화의 속도를 늦추는 건 가능한 거 같습니다. KBS1 월요기획 ‘노화를 막는 열쇠, 뿌리’ 를 보면서 몸에 좋은 음식을 잘 먹으면 노화를 늦출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인간은 호흡이나 대사과정에서 활성산소가 발생하게 되는데 나이가 들게 되면 활성산소를 없애 주는 몸의 시스템 기능이 저하가 되면서 피부노화가 발생을 하게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피부노화가 사망률도 높이는 결과가 있다고 하네요. 저는 나이가 들어서 주름이 생기는 것을 지극히 정상이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사망률이 높아진다고 하니 관리를 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방송에서는 음식을 잘 먹으면 이런 노화를 어느 정도 늦을 수 있다고 합니다. 제목에서 알 수 있겠지만 우리가 뿌리째 먹는 식재료들에 이런 노화 억제 성분들이 있다고 합니다.

아래 여성분은 한국 역사 문화 음식 학교의 약선 요리 연구가신데 97년도에 암선고를 받았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완쾌가 되신 거 같은데 뿌리 채소들은 항산화력이 탁월해서 즐겨 드신다고 합니다. 방송에 나오는 모습만 봐도 피부도 굉장히 좋으시고 건강하신 것 같습니다.

외부 환경에 대한 방어 작용을 하는 2차 대사 산물들이 식물의 뿌리에 저장 되기 때문에 생리활성물질이 축적 된다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정말 몸에 좋다는 약제들은 인삼, 당귀, 숙지황을 비롯해서 대부분 뿌리더군요.

아래 가족분들은 인삼 농사를 짓는데, 반찬을 만들 때, 밥을 할 때도 홍삼 액을 넣어서 하시더군요. 당뇨가 있었는데 효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홍삼은 인삼을 찌고 말려서 만드는 건데 그 과정에서 아래와 같은 면역력 개선, 항산화 기능을 하는 물질들이 생성 된다고 하네요. 항암 치료 중인 대장암 환자의 피로도 개선 효과도 있었다고 합니다.

식약처에서 인정한 홍삼의 기능은 아래와 같습니다. 홍삼이 괜히 비싼게 아니네요.

일본의 오키나와 지방에서는 우콘 이라는 작물을 기르는데 생강과 비슷한 뿌리채소입니다. 우콘은 간기능 회복과 노화방지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아래 교수님에 따르면 우콘, 고려인삼, 동충하초 등이 상약에 해당된다고 합니다. 상약이라고 하니 뭔가 약성분이 좋다라는 거겠죠.

오키나와에는 우콘을 정말 다양한 음식들에 사용하더군요. 우콘 뿐만 아니라 다른 약초들도 많이 드신다고 하고, 장수하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우콘은 우리나라에서 울금으로 불린다고 하니 시장에서 한번 알아봐야겠네요.

저는 생강과 같은 식제료는 동양권에서 주로 먹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호주, 영국등에서는 진저비어라는 것을 만들어 먹더군요.

마치 우리나라에서 식혜를 먹는 것처럼 진저비어를 드신다고 합니다. 진저비어는 맥주처럼 발효시켜서 비어라고 부르지만 알콜이 없고 누구나 먹을 수 있는 음료라고 합니다.

방송에서는 가정집에서 진저비어를 만드는 장면을 보여 주는데, 라임, 생강, 이스트를 사용해서 만들더군요. 어떤 맛일지 되게 궁금하네요.

방송에서는 홍삼 카푸치노, 홍삼스파, 홍삼팩, 홍삼 화장품 등등 홍삼과 관련된 제품들이 많이 나오더군요. 그런데 꼭 홍삼 뿐만이 아니라 위에서 소개했듯이 아콘, 생강, 냉이 등 우리가 조금 더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 있는 뿌리채소들도 항산화 효능이 있다고 하니 조금 더 챙겨 먹어 봐야 되겠습니다. 최근에 시장에 가보니 냉이랑 달래가 많았던 것 같은데, 이제 좀 달리 보일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