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다큐 추천 : SBS 스페셜 I ROBOT - 내 아이가 살아갈 로봇 세상

by 남성 2018. 1. 12.

개인적으로 저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그 중에서 요즘 많이들 얘기하는 Deep learning 알고리즘에 관심이 많이 있습니다. 해당 내용에 대한 전공자는 아니라 시간이 날때마다 TensorFlow 와 같은 구글 Deep learning 라이브러리에 대해 공부하고 있기도 하고요. 

인공지능 알고리즘은 숫자 인식을 비롯한 이미지를 통한 진단, 번역, 음성 인식 분야에 있어서 굉장한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그 활용폭은 획기적으로 증가할거라 생각합니다.

최근에 이런 기술적 발전을 4차 산업혁명이라 하고 대한민국 뿐만이 아니라 세계의 아이들이 정규 교육 과정에서 소프트웨어를 교육 받게 될 시대가 되었습니다.

오늘 제가 추천 드리는 "SBS 스페셜 I ROBOT - 내 아이가 살아갈 로봇 세상" 에서는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어떤일들이 없어질 것이며 현재 어떤 변화가 있고 로봇의 한계가 어떤 것인지 등에 대해 소개 합니다. 

장학퀴즈에서 엑소브레인과 함께 한 수재들의 인터뷰 내용을 보면서 커제가 알파고와의 대결에서 눈물을 흘릴때의 참담함 같은 것이 느껴졌습니다. 그런데 이런 인공지능 이란건 사실 적응력이라는게 별로 없다고 소개합니다. 지금까지의 인공지능은 대부분 특수한 한 가지의 일을 매우 잘하는 소프트웨어 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인문학 강사 최진기 선생님이 홍콩의 안드로이드 로봇과 대화를 하는 장면을 보면 아직까지 그 대화의 수준이 인간과 같지는 않더군요. 

현업 개발자야 당장 일처리를 해야 하는 차원에서 컴퓨터 언어의 문법이나 코딩을 하는 기교가 중요할 수 있지만 아이들 교육에 있어서 그런 기술들은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본 다큐에서는 소프트웨어 교육에 있어 논리력이나 체계적인 생각을 하는 능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제가 예전에 본 다른 다큐에서도 4차 산업 혁명 시대에는 빨리 배우는 기술이 필요하다고 하더군요. 빨리 배우는 기술이 바로 적응 능력이 될것 같은데.... 이걸 어떻게 교육해야 할까 참 고민이 될텐데

아래 유튜버 분은 아이들에게 샌드위치 만들기를 글로 설명하게 함으로써 컴퓨팅 사고력을 키우는 교육을 하더군요. 참 신박한 교육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신의 설명을 이해 못하는 아빠에게 투정을 부리는 아이의 모습이 너무 귀엽네요. 현재 취학 연령의 아이를 키우시는 부모님들은 아이와 함께 해 보는것도 재미있을것 같네요. 

아래는 위 화면에 대한 원본 동영상 입니다.


"SBS 스페셜 I ROBOT - 내 아이가 살아갈 로봇 세상"을 보면서 재미도 있었고 많은 생각을 해볼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어디서 들은건지는 모르겠지만 "가장 위험한 사람은 똑똑하기만 한 사람" 이라는 말이 생각 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인공지능 시대가 될 수록 인문학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더 필요한 시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훌륭한 인성을 갖춘 사람이 인공지능과 같은 멋진 도구들을 선한 의도에서 다룰때 우리 인류가 더욱더 번성할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미래에 대한 고민이 많은 분들은 한번쯤 시청해 보시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