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EBS 다큐 오늘 자동차 하늘을 날다

by 남성 2018. 7. 24.

대략 10분 정도의 짧은 다큐인 다큐 오늘에서 ‘자동차 하늘을 날다’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했습니다. 자동차 역사에 대해서 먼저 이야기를 하는데,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태엽 자동차가 그 시초인 것 같더군요. 태엽자동차를 시작으로 증기자동차, 오늘 날의 가솔린자동차 시대에 이르게 되었고 최근에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만들어지고 있었습니다.

우리 세대가 죽기 전에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타는 시대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굉장히 크게 들었습니다. 개발되고 있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싱글모드와 듀얼모드가 있는데 싱글모드는 비행만 가능한 형태였고 듀얼 모드는 자동차 같이 운행을 하다가 비행기가 되는 형태의 방식이었습니다. 싱글 모드는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으로 봐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 라암스돈크스비어에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제작하는 회사가 있었습니다.

위 네덜란드 회사에서 팔-브이원이라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제작을 했는데~ 도로 운전할 때는 자동차 운전대와 같은 핸들을 사용하여 조작을 하고 비행시에는 스틱 손잡이를 사용하여 조작을 하더군요. 팔-브이원이 상용화가 되기 위해서는 법적인 많은 문제들이 해결이 되어야 될 것 같았습니다.

최근에 BMW 520D 자동차에서 불이 나는 문제가 발생하는 것처럼 팔-브이원에서도 어떤 문제가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2012년에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하더라도 자동차와 비행기 양산 안전 규정에 적합한 테스트를 훨씬 더 많이 진행해야 할 것으로 생각됐습니다.

방송에서 팔-브이원이 실제로 운행되는 장면을 봤는데 굉장히 흥미롭게 느껴졌습니다.

로버트 딩기맨스 대표의 인터뷰 내용과 같이 문밖에 나서자마자 차를 타고 목적지에 바로 도착할 수 있는 편리한 세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고, 아래와 같은 생각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했을텐데 이런 생각들을 적극적으로 구현시킨 그의 용기와 노력에 박수를 쳐주고 싶었습니다. 안전상의 문제 등으로 상용화가 안 된다고 하더라도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는 벤처정신인것 같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