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뷰

전지적 참견 시점 휴게소 맛집 ㅋㅋㅋㅋ

by 남성 2018. 3. 26.

최근에 시작한 MBC 예능 중에 ‘전지적 참견 시점’ 이라는 방송을 보게 됐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매니저의 실제 생활을 볼 수 있는 관찰 예능입니다. 현재까지는 연예인으로 이영자, 김생민, 유병재 씨가 관찰 대상인데 매니저와의 케미가 볼 만하더군요. 저는 ‘안녕하세요’라는 프로그램을 매주 봐서 이영자씨를 방송으로 매주 보는 편인데~ 이런 관찰예능에서는 처음 본 거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뭔가 새롭다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이영자씨가 음식을 좋아한다라는 거는 여기저기서 밝혀 봤지만 그 실체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니 정말 웃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방송을 보니 이영자 씨는 맛집 노트가 있더군요. 많은 분들이 맛집 노트를 탐 한다고 합니다. 오늘 방송에서도 대전으로 행사를 가는 길에 차 안에서 휴게소 맛집들을 매니저에게 알려 주더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휴게소에 가면 우동 한 그릇 먹고 오거나 맥반석 오징어 하나 먹거나 했었는데~ 이영자 씨가 말하는 저 리스트들은 진짜 한번 먹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휴게소에서는 그냥 간단한 음식만 파는 줄 알았었는데 방송을 보면서 정말 다양한 음식들 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방송에서는 이영자씨의 추천으로 만남의 광장 휴게소에서 매니저가 말죽거리 소고기국밥을 먹는데~ 휴게소 음식인데도 가마솥이 있어서 신기했습니다.

진짜 푹~ 과지는게 느껴지네요.

연인과의 가벼운 만남 후의 헤어짐은 치유될 수 있을 정도의 맛이라고 하니 ㅋㅋㅋㅋ 그 맛이 참 궁금합니다.

매니저가 국밥을 먹고 있는데 그걸 보시던 분이 메뉴를 변경 하더군요. 방송에서 해당 분에게 선물 준다고 자막이 나오는 거 보니까 섭외를 안 한 분인 것도 같은데…. 정말 맛있어 보였나 봅니다.

마장 휴게소의 이천쌀밥정식이라는데 정말 제대로 된 한끼 식사더군요.

가평휴게소에서 잣을 사고 잣 국수를 먹는다고 하는데 이건 정말 생소한 국수라 신기 하더군요. 저는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네요.

보성녹차 휴게소에서는 꼬막 비빔밥을 먹을 수 있는데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영동고속도로에서는 횡성 휴게소의 횡성한우 떡 더덕 스테이크, 강릉 대관령 휴게소에 초당두부 황태해장국, 알감자가 소개 됩니다. 다 맛있어 보이네요. 다음에 강원도 지방을 가면 꼭 먹어 봐야 겠네요.

황태로 빙의가 되서 설명을 하는데 진짜 웃기네요.

무언가를 너무 좋아하게 되면 어쩔 수 없이 의인화를 하게 되나 봅니다.

맛있는 녀석들에서 김준현이 맛을 표현할때 촤~~~~아~~아~~ 아~~ 라는 표현들을 쓰는데~ 음식을 애정하는 분들은 다 저런 식으로 표현 하나 봅니다. 근데 진짜 저렇게 표현하니까 먹고 싶네요 ㅋㅋㅋㅋㅋ

제 고향 서산 휴게소에 어리굴젓 백반이 소개 되는데 아 저거는 저도 아는 맛이라 급 땡기더군요.

패널로 이원일 셰프가 나와서 옆에서 맛 시뮬레이션을 하는데 진짜 이영자 씨랑 케미가 잘 맞는것 같습니다.

안성 휴게소에서 소떡소떡을 먹으러 가는데 다음 주가 기대가 되네요.

댓글0